banner.gif
banner.gif
banner.gif
banner.gif
banner.gif
banner.gif
banner.gif
banner.gif
banner.gif
banner.gif
banner.gif
banner.gif
banner.gif
banner.gif
banner.gif
banner.gif

하트 크러시

드라마,로맨스

첫회보기
“조, 좋아해요 교수님 ” “…내 생각엔 그쯤 하는 게 좋을 텐데 ” “아아, 어차피 내일 가시잖아요 저 다 알아요! 알고 말씀드리는 거예요 ” 한국대학교 흉부외과 2년 차 레지던트 유다온 노예 인생을 이대로 끝낼 수 없다며 일생일대의 용기로 마지막 고백(?)을 대차게 지른 그날 밤, 그녀에게 비보가 날아든다 “막내야! 강 교수님 안 가신대! 그냥 우리 병원 있기로 했대!” 그렇게 시작된 노예 인생 제2막 돌이킬 수 없는 고백의 참사를 수습하고자 최연소, 최단, 최고, 모든 기록을 보유한 천재 교수님의 강제 어시스턴트로 낙점된다 “제가 교수님께 고백한 건 전환점 같은 거랄까 힘도 내고 용기도 얻고…… 버, 번지점프 하는 것처럼요!” “그래서 나를 번지점프대로 써먹었다?” “네?” “네 말대로 이제 겨우 2년 채운 전공의가, 하늘 같은 교수한테 멋대로
banner.gif
banner.gif
banner.gif
banner.gif
banner.gif
banner.gif
banner.gif
banner.gif
banner.gif
banner.gif